조기진통 산모



조산 위험도가 높은 산모에게 전문적 관리 및 중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임신 37주 이전에 진통이 시작되는 것은 조기진통(preterm labor)라 하고 조기진통이 분만에 이르는 것을 조산(preterm birth)이라고 정의합니다. 조기진통은 조산을 이끌 수 있는 것으로 산과에서 가장 많은 문제를 야기 시키며, 합병증으로 인한 주산기 이환율과 사망률은 전체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절대안정

침상안정은 자궁혈류와 안정을 증진시켜 태아가 하강할 때 경부에 대한 선진부의 압력을 감소시켜 줍니다.

수액요법

수액요법은 조기진통을 경험하는 산부의 자궁활동을 억압해 주나 폐부종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시간당 100mL의 속도로 수액량을 조절해야 합니다.

약물요법

분만억제제(tocolytic drug) 항생제 조기진통의 원인이 된다고 생각되는 감염이 있으면 항생제를 투여해야 합니다. 임신 중 신우신염은 조기진통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즉각적인 항생제 치료가 필수적이며, 경부나 질에서 가검물을 채취하여 배양시켜 원인균에 따른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태아의 폐 성숙을 위한 약물 투여 태아의 폐 성숙을 돕고 호흡억제증후군(RDS)의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 스테로이드 제제를 투여합니다. 약물투여는 임신 34주 이전에 하며, 최소한 분만 24시간 전에 투여하고 7일 이내에 분만이 이뤄져야 합니다.

일상생활 관리

치료 중에는 왼쪽으로 누운 자세를 유지하도록 하며, 태아 감시기를 이용하여 계속적으로 자궁수축 상태와 태아심박동을 사정하며 안정화 되면 하루 1~2회 시행합니다. 활력징후 측정는 초기 10~15분 간격으로 혈압과 맥박을 측정하여 빈맥이나 저혈압 증세가 있으면 의사에게 알리며 적절한 수분공급을 위해 2500ml/day의 수분을 공급하도록 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