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G



BCG 접종이란 결핵을 예방하기 위한 접종입니다.

결핵은 결핵균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폐에 발생하지만 인체 모든 장기에 발생할 수 있으며, 균에 노출이 되면 초기엔 대부분 증상이 없지만 후에 결핵으로 발병 될 수 있습니다. 어린나이에 결핵균에 감염될수록 결핵질환으로 이완될 가능성이 높으며, 파종성 결핵이나 결핵성 수막염은 치명률이 높습니다. 결핵 예방접종은 결핵에 대한 완전한 예방효과를 가지지는 않지만 심각한 합병증 발생의 빈도를 줄일 수 있는 예방효과가 있습니다. 국내에서 태어난 모든 신생아 및 BCG를 접종하지 않은 해외에서 출생한 아이들을 위한 접종이며 생후 4주 이내 시행해야 합니다. 생후 3개월이 지난 미접종자에 한해서는 결핵 피부 반응 검사를 시행 후 음성인 경우 접종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피내용 BCG 최근까지 사용되던 방법이며 보건소에서 접종가능하며 정부지원되는 기본접종으로 주사기에 BCG 접종약을 넣고 왼쪽 팔의 삼각근 부위 피부를 떠서 피내에 주사합니다. 접종하면 피부가 하얗게 1cm 정도 부풀어 오르고 이 부위를 통해서 서서히 약이 흡수되게 됩니다. 경피용 BCG 흉터가 적게 생기는 장점으로 최근에 많은 분들이 경피용을 선호하고 계십니다. 접종시행자의 숙련도에 따라 투여량을 정확히 알 수 없는 문제가 있으나 효과 면에서 피내용과 거의 차이가 나지 않으며 부작용도 적습니다. 간혹 경피용으로 접종하면 흉이 생기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 분들도 계신데 잘못된 말이며, 발생한 흉터는 3년에서 5년 후부터 서서히 희미해지지만 없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접종 후 이상반응

국소적 부작용으로는 국소 궤양 형성, 화농 림프절염등이 0.1~0.5%의 비율로 보고되고 있으며, 세포 면역 기전에 결손이 있는 아이들에게는 아주 드물게 BCGiosis 및 비치명적 파종 감염이 보고된바 있습니다. 접종 후 약 3주후부터 접종부위가 곪으면서 자국이 생기는 것은 정상반응입니다. 염증이 생기지 않는다고 해서 재접종을 하지는 않습니다. 접종부위에 고름이 나온다고 소독을 하실 필요는 없고 거즈나 밴드를 붙이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아야 합니다. 물에 닿고 샤워하는 데도 문제없습니다. 간혹 잡균들에 의한 화농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심한 염증이 발생한 경우, 접종부위 또는 임파선이 심하게 부은 경우에는 소아과의사와 반드시 상담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