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과자극 증후군


Home>난임센터>난임특강>난소과자극 증후근

여러 개의 난자가 배란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합병증

난소과자극 증후군이란 난임 치료를 목적으로 성선자극호르몬제를 사용하여 배란유도를 했을 때, 너무 많은 난포가 자라서 생기는 합병증입니다. 비교적 흔한 합병증 중의 하나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심각한 합병증이 될 수도 있어 잘 관찰하고 치료해야 합니다. 정상 여성의 경우, 한 달에 1~2개의 난자만 배란이 되지만, 배란치료를 위하여 과배란유도를 할 경우에는 여러 개의 난자가 배란 되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혈관의 투과성이 증가하면서 체액이 소변으로 배설되지 못하고 복강 내에 차는 것이 흔한 증상이 됩니다. 난소과자극 증후군의 정도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보통 난소과자극 증후군의 증상은, 조기 발현의 경우 주사제 투여 후 3~9일째, 후기 발현인 경우 주사제 투여 1주일 후부터 시작되고, 임신에 실패한 경우 생리가 시작되면서 자연적으로 호전되지만, 임신이 되면 더 심하고 오래 지속되어 그 위험률이 매우 높아지게 됩니다. 배란유도로 난소가 과자극 되어 난소가 커지면서 복부 팽만, 체중 증가, 오심, 구토 등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 발생할 수 있고, 더 심해지면 혈액 농축으로 혈액의 점성 증가, 혈액응고장애, 전해질의 불균형 등이 나타나며, 신장기능저하로 무뇨증, 신부전 등이 올 수 있습니다. 또한, 아주 드문 경우에서 저혈량성 쇼크와 자궁부속기의 염전, 간기능장 애, 색전증, 성인성 호흡곤란 증후군 등 심각한 합병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증상이 가벼울 경우에는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며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면서 충분한 수분(이온음료) 섭취 및 고단백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됩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혈액 검사와 초음파 검사를 통하여 그에 따른 치료를 해야 합니다. 만일 혈액 검사상 농축 정도가 심하거나 염증 소견이 보이면 혈액 내 단백질인 알부민의 보충을 위하여 생리식염수와 알부민의 수액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초음파 검사상 극심한 복수가 보이거나, 핍뇨, 전해질의 이상 소견이 보이면 복수천자, 내과적 치료 및 입원을 동반할 수도 있습니다.